처음으로 로그인 상품가입 사이트맵
HOME < 제례정보 < 의의  

04

제례정보
    의의
    지방쓰기
    제시절차
    제사상차리기


제사는 우리가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고, 그 은혜에 보답하는 최소한의 성의 표시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다하지 못한 효도의 연장이고, 우리 민족의 정신문화이기도 합니다.
제사는 또한 자신의 뿌리를 확인하고 생명의 근본을 깊이 새기는 의식이기도 한데, 그러한 의식을 통하여 조상의 축복을 기구하며, 가문의 전통과 정신을 배우는 것이다.
아울러 같은 뿌리를 가진 친족들을 불러모아 화합과 우의를 다짐 으로써 현대사회의 단절된 핵가족문화 폐단을 줄여주기도 한다.
제사는 우리 조상이 오랫동안 지켜오며 발전시킨 문화이기도 하다. 제례의식을 통해 우리 선조의 정신을 몸으로 체득하고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것이며 이것은 또한 수천년간 지속되어온 우리의 문화를 후손에게 전해주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제사를 통하여 우리의 전통인 예속과 문화가 길이 계승되고 발전되어 나가야 할것이다.
제사는 또한 우리 사회의 삶의 현실이라고도 할 수 있다. 우리는 실제로 그 속에서 크고 작은 제사를 모시며 살고 있다. 설이나 추석같은 우리의 민속명절날 귀성인파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아직까지 우리 민족의 대다수는 조상의 제사를 모시기 위해 해마다 고향을 찾고 있다. 이 세상에서 우리 민족만큼 제사를 숭상하는 민족도 없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제례문화는 우리 전통문화의 본질이자 계승해 나가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인 것이다.

제례는 복잡한 형식보다 그 마음가짐이 더욱 중요한데도 불구하고 제대루 지켜지지 않는 것은 현대문물에 의해 조상에 대한 공경심이 희박해진 결과라 할 것이다. 추모의 정을 잊지 못하고 또 생시 봉양이 미진했던 불효의 마음을 사하는 추도의 의식이라 할 수 있다. 보다 발전적인 사고와 자신의 조상에 대한 공경심을 갖는 것. 그것은 매우 의미 있고 교훈적인 행동일 것이다.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기일만이라도 보은의 뜻으로 예를 갖춰 지켜야 할 것이다.

회사소개 중요정보고시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트라넷 외부회계감사보고서